miércoles, 8 de julio de 2015

CHEON YANG-HEE [16.495]


Cheon Yang-Hee

Corea del Sur. Poeta


Cheon Yang-Hee
Traducción por Sebastián Parodi





Reflexión sobre un ave

Cuando veo un ave en su jaula
Veo una mujer en su casa
Con las alas atrofiadas y solo el pico punzante 
Esto no es vida
Murmuro para mis adentros
¿Adónde se habrá fugado el cielo
Que aunque lo persiga no puedo alcanzarlo?
Es incontenible el deseo de volar, libre
Pero lo cierto es que teme
Que, de pronto, la vida abra la jaula
Es verdad, el comienzo nunca es fácil.




새에 대한 생각 

새장의 새를 보면
집 속의 여자가 보인다
날개는 퇴화되고 부리만 뾰죽하다
사는 게 이게 아닌데
몰래 중얼 거린다
도대체 하늘이 어디까지 갔기에
가도 가도 따라갈 수 없다 하는지
참을 수 없이 가볍게 날고 싶지만
삶이 덜컥, 새장을 열어젓히는 것 같아
솔직히 겁이 난다
시작이란 그래, 결코 쉬운 일이 아닐테지

새 중에서 제일 작은 벌새들도
이름없는 잡새들도
하늘 속으로 몸을 들이미는데
귀싸대기 새파란 참, 새가
아, 안된다. 바람 속에 날개를 털어야 한다
일어나 멀리 날 때 너는 너인 것이다
기어코 너 자신이 되는 것
그것이 너인 것이다.
  







No hay comentarios:

Publicar un comentario en la entrada